태안남면수산업협동조합
 
 
 
 
 

싱싱한 주꾸미를 불에 달군 철판에 온갖 양념과 함께 볶아낸다.
쫄깃쫄깃하게 씹히는 맛은 보기만 하여도 군침이 돈다.
우선 술 안주로 먹고나서 밥 반찬으로 먹을 수 있으며 밥과 양념을 함께 볶아 비벼 먹어도 좋다.
끓는 물에 넣고 삶아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다른 최고의 맛을 느낄것이다. 이지역에서는 주꾸미의 먹통을 빼내지 안은채 삶기도한다. 먹통을 빼지 않은것은 여성들의 피부미용에 좋다고들 한다.
몽대포구의 횟집에 가면 다양한 주꾸미 요리를 맛 볼수 있다.

 

큰 새우 "대하"는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하여 옛부터 강장제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껍질을 벗겨 날 것으로 몸통은 초장에 찍어 먹고, 남긴 머리와 꼬리 등은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남은 새우와 함께 소금에 구워 먹는다.
육질이 좋고 맛이 특이하여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고급 식품이다.
대하가 나오는 남면의 모든 포구에 가면 싱싱한 대하와 만날 수 있다.

 

산 갱개미를 즉석에서 회를 떠 빨갛게 무쳐 놓으면 살과 오돌오돌한 물렁 뼈가 매콤새콤한 양념과 함께 독특한 맛을 느끼게 한다.
특히 갱개미회는 싱싱한 것일수록 그 맛이 살아나기 때문에 현지에서 즉석으로 먹는 맛은 많은 이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또, 회를 뜰때 부수적으로 갱개미의 생간은 스테미너식으로 유명하다.

 

아나고(붕장어)의 내장을 빼고 토막을 내어, 숯불에 굵은 소금을 뿌리며 노르스름하게 구우면 기름기가 쫙빠지면, 맛이 담백하고 고소하며 여름철 해변에서 갈매기를 벗 삼아 소주 한잔을 곁들이면 누구도 부럽지 않다.
여름철 더위에 지친이들의 몸보신용으로는최고이다. 그외에 감자등을 크게 썰어 넣고 탕을 끌이면 얼큰한 국물이 최고이고, 회를뜨고난다음 뼈를 기름에 튀기면 바삭바삭한것이 일품이고, 양념을 발라 구워도 건강식으로 최고이다.

 

태안꽃게는 다른지역 꽃게보다 껍질이 두껍고 연푸른색을 띠며 맛도 뚜렷이 구별된다. 이런 태안반도 연안의 꽃게를 으뜸중의 으뜸으로 친다. 꽃게 탕은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국물맛에 사시사철 식도락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한 속이 꽉찬 꽃게를 증기로 쪄서 먹는 찜은 고소하면서도 입안에서 살살녹는 맛에 어린아이들도 매우 좋아한다.
또, 특이한 미식가들은 꽃게 회도 좋아한다. 안먹어 본사람들은 모를거라 한다. 그외요리로는 간장게장과 고추가루로 만든양념장에 묻혀낸 묻힘게장도 있다.

 

일명뱅어회라 불리는 "실치회".
바다에서 갓 잡은 실치를 쑥갓, 배, 오이, 참기름등 갖은 양념을 넣고 초고추장에 버무려 먹는 것이 별미이다. 실치로 전을 붙이면 어린이 간식으로 제격이며 아버지들 술안주로도 그만이다.
일정한 시기에만 맛볼수 있어서 안타깝다.
포로먹는 뱅어의 길이는 2-3Cm에 불과하지만 성장하면 4-5Cm로 자라고, 뱅어포와 액젓이 유명하다.
실치는 4월에 나고, 그중에서 마검포 실치가 태안에선 최고로 손꼽힌다.

 

낙지에는 타우린 성분이 풍부해 간에 좋고 신진대사를 왕성하게 한다.
신선한 낙지에 느타리 버섯, 표고버섯, 실파, 고추, 양파등 갖은 양념을 넣어 끌이면 쫄기쫄깃하고 얼큰한 국물맛이 제격이다.
또한 철판에 낙지를 넣고 각종 야채와 소스를 넣어 만든 불낙의 매콤한 맛은 풍미를 더해준다.
몽대포구와 마검포, 드르니(신온) 포구의 횟집 어느 곳에서도 그 맛을 느낄수 있다.

 

태안반도의 대표어종으로 표준말로는 [조피볼락]이다. 이곳에서 잡히는 우럭은 살결이 담홍색이며 육질이 좋아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다. 회를 뜨고 남은 머리, 뼈, 내장등은 매운탕을 끌여 주는데 그 국물이 얼큰해 그 맛이 일품이다.
우럭은 연중 언제나 맛을 볼수 있다.

 

일명 "샤브샤브"라 함. 크 새조개를 까서 먹이 주머니를 갈라 뻘을 깨끗이 행궈낸 다음 접시에 가지런히 담아놓고 하나씩 바글바글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초장에 찍어먹은 다음 그 국물은 개운한데 여기에 라면사리나 수제비를 넣어 끌여먹으면 그맛또한 별미이다.
갓 잡은 조개를 회로먹어도 살이 연해 맛이좋으며, 숯불에 구워먹어도 그또한 일품이다
당암리에 가면 그맛을 볼 수 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관리방침